quick_menu_tit

건강정보

진료시간안내

CONSULTATION HOUR

  • 평일 08:30 ~ 17:30
  • 토요일 08:30 ~ 13:00
  • 점심시간 13:00 ~ 14:00

휴진 : 일요일, 국경일, 신정휴일, 구정연휴, 추석연휴

전화상담문의

  • 건강정보
  • 건강강좌

건강강좌


건강한 노년의 삶...'이 시기'에 결정된다
의학기술의 발달과 함께 기대수명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통계청이 지난해 발표한 ‘2021년 생명표’에 따르면 2020년 출생아의 기대수명은 83.6년으로, 51년째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평균 수명이 늘어나며 ‘건강수명’의 중요성도 대두되고 있다. 건강수명이란 신체적, 정식적으로 특별한 이상 없이 생활하는 기간을 의미한다. 건강의 질적인 측면을 보여주는 지표로, 건강한 노년기를 보내기 위한 가장 중요한 요소라 할 수 있다.

건강한 노년기를 위해서는 '건강수명'이 중요하다|출처: 클립아트코리아

건강수명 늘리려면 주의해야 할 ‘이것’건강수명을 줄어들게 하는 가장 큰 요인은 질환으로, 암과 심뇌혈관질환이 대표적이다. 실제로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암을 극복한다면 2020년 출생아의 기대수명은 3.5년, 심혈관질환이 없다면 1.3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하나 중요한 요인은 ‘노쇠’다. 노쇠란 나이가 들며 생기는 정상적인 노화 과정이 아닌 비정상적인 노화 과정을 의미한다. 노쇠해지면 급격히 신체 기능이 허약해져 장애나 입원 가능성이 높아진다. 식욕부진, 체중 감소, 기억력 저하 등의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또한, 최근 연구에 따르면 ‘노쇠’는 건강수명은 물론 기대수명 역시 낮출 수 있는 위험요인이다.‘노쇠 정도’…10년 후 건강 확인하는 지표서울아산병원 노년내과 정희원 교수,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예방의학교실 신재용?장지은 교수, 미국 하버드대학교 의과대학 김대현 교수팀은 66세 때 심하게 노쇠한 집단이 건강한 집단에 비해 10년 내 사망 위험이 약 4.4배 높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인 ‘자마 네트워크 오픈(JAMA Network Open)’에 최근 게재됐다.연구팀은 2007년부터 2017년까지 건강검진을 받은 만 66세 성인 96만 8,885명의 국민건강보험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노쇠 정도에 따른 10년 내 사망률과 노화에 따른 질환 발생률을 최대 10년(평균 6.7년)간 분석했다.노쇠 정도는 △병력 △신체·검체검사 △신체 건강 △정신 건강 △장애 등 5개 영역의 39가지 항목을 평가해 측정했다. 참가자는 노쇠 정도에 따라 건강한 집단, 노쇠 전 집단, 경증 노쇠 집단, 중증 노쇠 집단으로 분류됐다.각 집단의 10년 내 사망률을 분석한 결과, 건강한 집단에서는 연간 100명 중 0.79명이 사망했으며, 노쇠 전 집단에서는 1.07명, 경증 노쇠 집단에서는 1.63명, 중증 노쇠 집단에서는 3.36명이 사망했다. 이를 사회인구적 특성 등을 보정해 비교하면, 66세 때 심하게 노쇠한 집단의 10년 내 사망 위험이 건강한 집단에 비해 약 4.43배 높았다.또한 노화에 따른 질환은 건강한 집단에서 연간 평균 0.14건, 노쇠 전 집단에서 0.23건, 경증 노쇠 집단에서 0.29건, 중증 노쇠 집단에서 0.45건씩 발생했다. 각 질환별로는 중증 노쇠 집단에서 10년 내 심부전·당뇨·뇌졸중이 발병할 위험이 각각 2.9배·2.3배·2.2배씩 높았다. 신체적·정신적 기능 저하로 타인의 돌봄이 필요한 비율은 중증 노쇠 집단에서 건강한 집단에 비해 10.9배 높았다. 이외에도 낙상, 골절, 관상동맥질환 등 암을 제외한 대부분 질환의 발병률이 건강한 집단보다 중증 노쇠 집단에서 유의미하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정희원 서울아산병원 노년내과 교수는 “같은 나이더라도 생물학적 노화 정도, 즉 노쇠 정도가 사람마다 다르며, 이러한 차이로 먼 미래의 사망과 건강 상태까지도 예측할 수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그럼 노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정교수는 “가능한 젊을 때부터 규칙적인 생활 습관과 운동, 금연, 절주, 스트레스 관리 등을 통해 건강관리를 하여 노쇠와 질환을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 노쇠가 진행된 경우라면 다제 약물을 점검하고 노쇠의 흔한 원인이 되는 근감소증이나 인지기능 감소, 우울, 불안, 수면장애 등에 대해 전문의를 찾아 노인의학적 도움을 받으면 좋다”고 조언했다.


이전글 : 늘어나는 아이들의 허리 둘레…지켜야 할 3가지는?
다음글 : 혼술에 멍드는 '간'...건강하게 음주하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