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_menu_tit

건강정보

진료시간안내

CONSULTATION HOUR

  • 평일 08:30 ~ 17:30
  • 토요일 08:30 ~ 13:00
  • 점심시간 13:00 ~ 14:00

휴진 : 일요일, 국경일, 신정휴일, 구정연휴, 추석연휴

전화상담문의

  • 건강정보
  • 건강강좌

건강강좌


"진정한 항노화는 건강하게 나이드는 것"...항노화 치료·관리법은? [인터뷰]
인구 고령화 현상이 가속화되고, 소득이 증가하면서 '항노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항노화 효과가 있다는 화장품, 의료기기, 건강기능식품 등이 인기를 끌며 항노화산업 시장의 규모도 점점 커지고 있는 추세다. 항노화 치료를 위해 병원을 직접 찾는 사람도 적지 않다. 많은 이들의 관심사로 자리잡은 '항노화', 가정의학과 전지혜 원장(더와이즈헬스케어의원)과 함께 자세히 알아봤다.

더와이즈헬스케어의원 전지혜 원장|출처: 하이닥

Q. 인구 고령화로 항노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항노화란 정확히 무엇인가요?항노화라고 하면 '늙지 않는다' 또는 '수명을 연장한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은데요. 사실 항노화는 '웰에이징, 즉 건강하게 나이 들어 삶의 질을 높이는 것'이라고 표현하는 것이 더 적합합니다. 항노화는 세계 각국의 화두가 되고 있는데요. 삼성경제연구소에서 발표한 자료를 살펴보면, 2020년 기준으로 항노화 산업의 세계 시장규모는 390조 원에 육박하며, 국내 시장규모도 38조 원에 달한다고 합니다.Q. 미토콘드리아와 텔로미어, 노화와 관련이 있다고 알려져 있는데요.우리 몸은 아주 작은 세포의 조합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세포 속에는 '미토콘드리아'라고 하는 세포가 사용할 에너지를 생산하는 중요한 세포소기관이 있습니다. 이 미토콘드리아가 좋은 상태를 유지하면 건강을 지킬 수 있고요. 반대로 미토콘드리아가 노화하면 세포 기능이 약해집니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 노화가 진행됨에 따라 미토콘드리아의 기능을 조절하는 주요 조절자의 활성과 수가 감소하여 미토콘드리아의 결핍이 가중된다고 합니다.'텔로미어' 역시 노화와 깊은 관련이 있습니다. 텔로미어는 염색체의 끝에서 유전 정보를 보호하는 역할을 합니다. 텔로미어가 나이가 들면 세포 분열을 지속하게 되며 점차 길이가 짧아지는데요. 길이가 더 짧아질 수 없는 한계치가 달하면 세포는 분열을 멈추고 사망하게 됩니다. 이러한 이유로, 텔로미어가 길수록 장수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습니다.Q. 노화 관리 시 중요한 점이 있다면?항노화 관리의 경우, 자신에 나이에 맞는 계획을 세우는 것이 중요합니다. 개개인의 특성이 모두 다르기 때문입니다. 특히 치료를 진행할 때는 의료진과의 상담을 통해 자신의 상태와 나이에 맞는 치료법을 선택해야 합니다.Q. 항노화 치료 방법에는 어떤 게 있나요?항노화 치료에 대한 연구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으며, 연구가 진행됨에 따라 실제 임상에서도 다양한 방법이 계속 적용되고 있습니다. 항노화 치료에는 퇴행성 질환, 노인성 안질환, 골다공증 등을 예방하는 고전적인 치료부터 제대혈, 태반 줄기세포, 지방 줄기세포치료, 활성산소 제거를 위한 킬레이션 주사 치료, 그리고 영양주사 요법까지, 다양한 치료법이 있습니다. 최근에는 항노화 피부치료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레이저 치료, 고주파 치료, 피부에 직접적인 줄기세포 치료를 통해서 리프팅 하거나 재생치료 효과를 얻는 치료법도 활발히 진행되고 있습니다.Q. 집에서 할 수 있는 '항노화 관리법'에 대해 소개해 주신다면?집에서 할 수 있는 항노화 방법, 첫 번째로는 '저칼로리 식이요법'이 있습니다. 저칼로리 식이요법은 체중과 체질량을 감소할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이며, 장수와 관련된 호르몬인 IFG-1 호르몬을 낮춰 수명을 연장하는 효과도 있습니다.또, 심장박동을 늘리고 땀을 흘리는 운동도 항노화 효과가 있고요. 이와 더불어 자외선 차단, 충분한 휴식과 보습을 하면 피부 탄력을 효과적으로 유지할 수 있습니다. 평소 대표적인 항산화 영양소인 비타민 C, 베타카로틴, 비타민 E 등의 영양제로 챙겨 먹는 것도 방법입니다.도움말 = 전지혜 원장 (더와이즈헬스케어의원 가정의학과 전문의)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소변에서 단 냄새나면 '당뇨 신호'...악취날 때는? [황수경의 건강칼럼]
다음글 : 신경병 유발하는 ‘당뇨병’, 합병증 예방 위해서는 ‘혈당관리’는 필수 [쉬운 신경질환사전]